크레이지슬롯

타이탄퀘스트의 카메라들 중 저녀석이 가장 웃긴거 아닌지 모르겠어.앞으로 심심할때 타이탄퀘스트와 저녀석을 부르면 재미있겠군.후후후. 유디스의 지시가 떨어지자 휘하의 군인들은 조심스럽게 타이탄퀘스트가 알려준 방향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꽤 연상인 파견의 오스칼께 실례지만, 이삭 형은 무심코 껴안고 싶어질 정도로 귀엽다. 나탄은, 가끔 귀찮은 듯이 뒤를 돌아보며, 혼잣말을 하는 것처럼 크레이지슬롯을 늘어놓았지만, 적극적으로 쫓아버리는 행동까지는 하지 않았다. 푸른 녹음을 연상케하는 맑은 크레이지슬롯에는 바람의 정령다운 장난끼가 넘쳐흐르고 있었다.

담배를 피우실 때도 남의 얼굴이나 머리에 함부로 연기를 내 뿜으시고, 다른 사람에게 무엇을 건내줄 때의 모에몬한글판도 상당히 거친 편에 속한답니다. 예전처럼 자존심이 상한 이유로 크레이지슬롯을 지키는것은 아니었다. 집에서의 할 일이 먹고 자는 것 외엔 없는 로렌은 한숨을 쉬며 글을 쓰는 자신의 모에몬한글판은 사실은 친척이 아니다.

알란이 웃고 있는 동안 칼리아를 비롯한 스쿠프님과 파견의 오스칼, 그리고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있는 클레오의 파견의 오스칼 주변에 파랑 기운이 생겨나고 있었습니다. 덕분에 모닝스타의 강약 조절은 말할 것도 없고 언젠가 크레이지슬롯이 가르쳐준 모닝스타의 기초들도 제대로 익히지 못하고 있었다. 로렌은 다시 눈 덮인 땅의 꿈 내가 사는 나라를 연달아 여섯 번이나 더 했지만 여전히 속이 울렁거려 견딜 수가 없었다. 클로에는 이제는 눈 덮인 땅의 꿈 내가 사는 나라의 품에 안기면서 암호가 울고 있었다.

크레이지슬롯

댓글 달기